인터네셔널뉴스
유타뉴스
한인뉴스
자유게시판
포토광장
미주한인뉴스 이모저모
 
 
> 뉴스 > 미주한인뉴스이모저모
 
테네시/"의사 단 한명 없어서" 무료진료소 닫는다
komaul , 등록일 : , 조회 : 25

테네시주에서 25년간 저소득층에게 무료로 인술을 베풀어온 김유근 박사(영어명 톰 김)는 74세 생일을 일주일여 앞둔 지난 14일 원거리에 있는 마지막 무료진료소의 문을 닫으면서 만감이 교차했다.

김 박사는 1993년 녹스빌에 무료 진료소를 설립한 이래 의료보험이 없는 저소득층 주민 수만 명을 진료해 '테네시의 슈바이처'로 불린다.

김 박사는 14일 테네시 북동쪽 도시 '디어 로지(Deer Lodge)'에 있는 아브너 로스 메모리얼(Abner Ross Memorial) 건물의 무료진료소 옆문에 가볍게 입맞춤하며 작별을 고했다.

그는 이미 6개월 전 지역신문과 방송을 통해 진료소를 대신 맡아 줄 의사를 구한다고 알렸지만 아무도 나서지 않아 어쩔 수 없이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.

김 박사는 18일 본지와 통화에서 "이 지역 환자들이 몹시 그리울 것 같다"며 "일주일 뒤면 74세 생일이다. 그동안 체력적으로 힘에 부치는 것을 많이 느껴 되도록 멀리 운전하는 곳은 후임자에게 넘기려고 해왔다"고 말했다.

녹스빌에서 디어 로지까지 가는 길은 굽이굽이 험한 길이다. 편도 한 시간 반 정도가 걸린다. 진료소를 오가며 피곤이 밀려오면 길섶에 차를 세우고 쪽잠을 청하곤 했다. 김 박사는 "그러다 한번은 경찰이 와서 여기서 무엇을 하고 있느냐고 다그칠 때도 있었다"고 회고했다.

김 박사는 은퇴를 준비하고 있다. 사우스 녹스빌에 자리한 무료진료소 '프리 메디컬 클리닉 오브 아메리카(Free Medical Clinic of America)' 이사회에는 내년에 은퇴할 뜻을 밝혔다.

그는 "병원에 새로운 디렉터가 부임하면 부담 없이 주 1회 정도 무료 자원봉사할 생각"이라며 "먼 거리에 있는 진료소는 다른 자원봉사 의사들이 맡아주면 좋은데 그러질 못하고 문을 닫게 돼 아쉽다"고 말했다.

빨간 벽돌집 한 쪽에 자리한 디어 로지 진료소는 유달리 애착이 가는 곳이었다. 가장 마지막에 문을 연 진료소이자 가장 마지막으로 문을 닫는 원거리 진료소이기 때문이다.

디어 로지 주민은 기껏해야 1500명이 채 안 된다. 이 중 150명이 무료 진료소를 찾아 김 박사의 온정을 느끼고 갔다. 작은 마을에 무료진료소가 폐쇄되면 주민들에겐 여파가 크다. 여태껏 무료진료를 해왔음에도 그가 주민들에게 미안해 하는 이유다.

김 박사는 "여성 환자에게 다른 지역의 진료소를 소개해줬지만 '그곳까지 갈 개스비조차 없다'고 하더라"면서 "몇몇 환자들은 진찰조차 받지 못하게 될 것"이라고 말했다.

진료소 문을 닫는 날 김 박사는 자원봉사 간호사 재닛 마스터스, 린다 스콧 오피스 매니저와 함께 짐을 쌌다. 김 박사는 호소했다. "진료소에는 의료기구, 가구, 자원봉사 스태프들 모두 다 갖춰져 있다"면서 "우리가 원하는 건 단 한 명의 의사일 뿐"이라고 말했다.

문 닫은 진료소 내부 벽에는 성경 고린도전서 13장 문구가 걸려있다. 기독교인이 아니라도 한번쯤 들어봤을 문구들이다. '믿음, 소망, 사랑 이 세 가지는 항상 있을 것인데, 그 중에 제일이 사랑이라.'

자료수 491개, 33페이지중 1페이지
번호제목작성자조회수등록일
491 첨부파일수 : 1개(다운로드 0) 샌프란시스코/ 새해벽두 SF위안부기림비 찾은 여̶..komaul252019.02.07
490DC/ 3·1절 행사 평통 주관 논란, 주미대사관 “허위..komaul332019.02.07
489DC/ 사이비 한인단테 척결 시작..komaul312019.02.07
488시카고/ 시카고 혹한 이어 이번엔 '얼음 폭풍' 경보komaul272019.02.07
487사우스캐롤라이나/한인 모자 미제살인 20년 만에 풀렸..komaul252019.02.07
486LA/ 한인교회 3000만달러 건물 놓고 내분komaul252019.02.07
485 첨부파일수 : 1개(다운로드 0) LA/ 조연에서 주연으로.. 아시아 최초 여성 사회자 된..komaul342019.01.17
484텍사스/ “달라스한인회 50년 역사, 한인사회 성장 발..komaul382019.01.17
483DC/ 아마존 드림, 한인들의 새로운 꿈komaul332019.01.17
482DC/ 워싱턴 한인경제 다큐 ‘아마존 드림’ 개봉komaul232019.01.17
481뉴욕/'뉴욕주 3·1 운동의 날' 선언했다komaul272019.01.17
480LA/ LA에서 샌타바버러까지 폭우·산사태로 대피령komaul242019.01.17
479 첨부파일수 : 1개(다운로드 0) 아트란타/ '새 이민자상'에 한인최초 美해병대 장성 ..komaul352019.01.02
478 첨부파일수 : 1개(다운로드 0) 인디애나주/'아시안 1%' 지역서 '25세 한인' 주하원 ..komaul472018.12.29
477플로리다/ 선착장 물 속 잠긴 차량서 한인 노부부 숨..komaul422018.12.29
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